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문화 일반
뮤지컬 '투란도트' 동유럽에 수출
내년 슬로바키아에서 초연
기사입력: 2018/11/01 [14:11] ⓒ 디컬쳐
이경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뮤지컬 <투란도트>가 동유럽에 수출된다.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은 한국 창작 뮤지컬 최초로 <투란도트>가 내년에 동유럽권에 라이선스 공연을 한다고 밝혔다.


뮤지컬 <투란도트>는 슬로바키아 노바 스쩨나 국립극장에서 2019-2020 시즌에 초연을 올릴 예정이다.


지난해 10월부터 라이선스 수출 논의를 한 후 지난 6월 페스티벌 기간 중 계약이 최종적으로 체결됐다.


슬로바키아 수도 브타티슬라바의 중심가에 위치한 노바 스쩨나 국립극장은 그동안 <캣츠> <맘마미아> 등을 올린 뮤지컬 전용 극장이다.


한편 이번에 수출하게 된 뮤지컬 <투란도트>는 동명의 원작 오페라를 모티브로 지난 2011년 초연 이후 대구와 서울에서 장기 공연된 창작 뮤지컬로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이 제작한 작품이다.


이번에 라이선스를 산 노바 스쩨나 국립극장 잉그리드 파시안고바 극장장은 "투란도트의 뮤지컬 넘버가 인상적이었다"며 "아름다운 작품의 라이선스 자품을 처음으로 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