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영화계 뉴스
장애 없이 누구나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영화제
제8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7일 개막
기사입력: 2018/11/06 [14:33] ⓒ 디컬쳐
이경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애인도 비장애인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제8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가 오는 7일 개막한다.

 

▲ 좌로보터 김태균 감독, 수영, 최태준 / 사진제공=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7일 오후 7시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홍보대사인 소녀시대 수영과 배우 최태준 그리고 영화 <암수살인>의 김태균 감독이 참석한다.

 

또 영화 <엄마의 공책>의 이주실의 시 낭송을 비롯해 수화 공연 등 다양한 개막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이번 개막작은 고전영화 <시집가는 날>이 선정돼 영화 <벌새>의 여주인공인 김새벽의 화면해설로 상영된다.

 

이번 영화제는 오는 11일까지 <마당을 나온 암탉> <빌리 앨리어트> <아이 캔 스피크> <신과 함께: 죄와 벌> 등 총 7개부문 28편이 무료료 상영된다.

 

참고로 배리어프리 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화면해설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이 삽입된 영화를 의미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