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영화계 뉴스
소녀시대 수영,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8’ 개막식 사회 맡아
박선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1/12 [13: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영화배우이자 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인 최수영이 15일에 진행하는 ‘프렌치 시네마 투어2018’의 개막식 사회를 맡았다.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8’은 깊어가는 가을, 프랑스의 로맨틱한 가을 감성을 느낄 수 있는 프랑스 영화 여행으로 오는 15일부터 전국6대도시 CGV아트하우스에서 열린다.

 

올 해로 3회를 맞이하는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8’은 올리비에 아사야스, 대니 분, 멜라니 로랑 등 프랑스가 자랑하는 영화감독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상영작은 <파리의 딜릴리>, <논픽션>, <원 네이션>, <패밀리 이즈 패밀리>, <트리트 미 라이크 파이어>, <파리 애듀케이션>, <다이빙: 그녀에 빠지다>, <택시 5> 등 총 8편이 상영된다.

15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영화 <순정만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주연배우이자 그룹 ‘소녀시대’의 최수영이 사회를 맡아 진행되며, ‘에뚜왈 뒤 시네마(Etoile du cinéma)’상을 시상할 예정이다.

 

영화 예매는 CGV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이달 28일까지 전국 6대도시의 CGV아트하우스 스크린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디컬쳐 박선영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