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한국영화
[미리보기]시한부 인생 그녀, 삶의 이정표를 제시하다
영화 <하나식당>
기사입력: 2018/11/15 [21:39] ⓒ 디컬쳐
이경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취업을 비롯해 뭐하나 뜻대로 되는 일 없는 정세희(나혜미 분)은 일본 오키나와의 어느 바닷가에서 확 뛰어 내릴까 싶어 갈등을 하던 찰나,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난다. 이런, 죽으려는 마당에 배는 고프고 참 상황이 뭐 같다.

 

그래 먹고 죽은 귀신이 때깔도 좋다는데, 밥이나 먹자 싶어 어느 작은 식당에 들어간다. 아무리 불러도 인기척이 없자 슬쩍 주방에 들어가 보니 마침 돈가스가 몇 장 있다.

 

처음엔 딱 한 조각만 먹으려고 했는데, 이성을 잃고 노릇노릇 잘 구워진 돈가스를 전부 다 먹어 치웠다.

 

그때쯤 돌아온 ‘하나식당’의 주인장 고하나(최정원 분)와 딱 맞닥뜨리게 된다. 하지만 웬일인지 자신에게 화를 내거나 돈 내라고 버럭 소리를 지르긴 커녕 숙박을 하진 않지만 잘곳이 없으면 여기서 자도 된다며 호의를 베푼다.

 

평범한 가정집에서 작게 식당을 운영하는 곳이기에 손님방이 따로 있어 이런 제안이 너무 고맙다.

 

그렇게 두 사람은 동거 아닌 동거가 시작되고, 세희는 그냥 밥값이나 할 요량으로 옆에서 하나를 도우며 그렇게 하루 이틀 같이 지내게 된다.

 

매일 아침이면 하나의 도시락을 사러오는 손님부터, 등굣길에 늘 하나에게 다정하게 인사하는 꼬마아이 그리고 가끔씩 들리는 여행객들.

 

손님이 와서 재료를 고르면 그 재료로 알아서 음식을 해 주고, 가끔은 손님이 ‘혼밥’이 싫다고 하면 같이 앉아서 식사도 하는 이러한 모든 일상에 그녀도 슬슬 적응해 나가기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날, 하나가 악성 림프종 환자라는 사실과 함께 그녀에게 6개월 밖에 시간이 남지 않았음을 알게 된다.

 

단지 취업도 안 되고, 뭘 해야할지 모르겠어서 죽으려던 자신에게 시한부 인생을 사는 그녀가 어떻게 삶을 살아야 하는지 깨닫게 해 줬던 것이다.

 

이 영화는 일본의 오키나와에서 촬영했는데, 영화 속 아름다운 낙조(落照) 장면 등은 실제 여행객이 가서도 똑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CG를 배제한 채 사실적으로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한다.

 

다만 시골에서 슬로우 라이프를 즐긴다는 콘셉트가 일본 영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 <리틀 포레스트>와 닮은 것은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와 세희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저절로 힐링이 되는 느낌이 드는 영화다.

 

영화로는 <좋은 친구들> 이후 5년 만에 복귀한 최정원이 37살의 시한부 인생을 사는 주인공 하나 역을, 최근 KBS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유이의 여동생 김미란 역으로 얼굴 도장을 확실히 찍은 나혜미가 26살의 방황하는 20대 청춘 세희 역을 맡아 비슷한 또래로서 더 실감나는 연기를 선보인다.

 

영화 <하나식당>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