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외화
[미리보기]연애를 말로 하나?
영화 <데스티네이션 웨딩>
기사입력: 2018/12/03 [21:58] ⓒ 디컬쳐
이경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요즘의 결혼 트렌드는 성대한 결혼식이 아닌 친한 사람들만 하객으로 초청해 하객들이 휴가를 겸해 결혼식에 참여할 수 있도록 교외나 해외에서 행하는 이른바 데스티네이션 웨딩(destination wedding)이 떠오르고 있다.

 

그 누구보다 화려한 결혼식을 치를 수 있었지만, 강원도의 어느 청보리밭에서 소박하게 결혼식을 올린 원빈과 이나영 커플이 대표적인 데스티네이션 웨딩의 선두주자라 할 수 있다.

 

캘리포니아 중부에서 열리는 데스티네이션 웨딩에 참여하기 위해 비행기를 기다리던 프랭크(키아누 리브스 분)와 린제이(위노나 라이더 분)는 공항에서 왜 새치기를 하느냐, 고작 8석의 경비행기인데 새치기를 해서 뭐 하겠느냐 새치기 안 했다며 티격태격 싸운다.

 

잠시 후 같은 비행기에 탄 두 사람은 하필이면 옆자리에 앉게 되고, 어색함에 가벼운 대화를 시도하려고 하니 그냥 조용히 가자며 까칠한 린제이 때문에 분위기는 더 안 좋아진다.

 

알고 보니 린제이는 신랑의 전 약혼자였고, 프랭크는 신랑의 이부 형제. 무슨 악연이 또 이런 악연이 있을까.

 

어쨌든 캘리포니아에 도착해 숙소를 가보니, 이번엔 또 두 사람이 옆방이다. 아 진짜로 말 많고 까칠한 린제이와 그런 린제이가 감당이 안 되는 프랭크는 서로가 미칠 지경이다.

 

식이 끝난 후 체류 일정이 남아 같이 산에 가게 된 두 사람은 사자를 만나게 되고, 프랭키의 재치로 위기를 모면한다.

 

그동안 싸우면서 정이 든 두 사람은 함께 죽을 고비(?)를 넘겨서인지 하산 길에 뜬금없이 육체를 섞게 된다.

 

결국 숙소로 돌아와 한 방에서 같이 TV를 보며 가볍게 와이 한 잔을 하게 된 두 사람은, 임종을 앞두고 무리하게 연명치료를 할 건지 포기할 건지로 의견 대립을 보이다가, 조금 전 산에서 관계를 맺은 만큼 행여 아이가 생기면 어떻게 할지로 의견 대립은 극에 달한다.

 

보도자료에서 밝힌 이 영화의 장르는 ‘주둥아리 로맨스’. 그래서인지 솔직히 이 영화는 ‘말’이 많다. 그래서 그다지 재미는 없다.

 

흔히 생각하는 로맨틱 코미디나, 로맨스 영화와 달리 말다툼이나 서로의 의식을 엿볼 수 있는 대사가 대부분이다.

 

어머니의 두 번의 결혼으로 사랑을 재앙이라고 생각하는 프랭크 역의 키아누 리브스와 연애의 상처로 누군가와 친밀한 관계가 되는 것을 두려워하는 린제이 역의 위노나 라이더가 4번째 호흡을 맞춘 영화 <데스티네이션 웨딩>은 오는 13일 개봉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