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외화
[미리보기]미스터리 영화가 아니라고? 흐리멍덩해 재미↓
영화 <우행록: 어리석은 자의 기록>
기사입력: 2019/01/08 [22:57] ⓒ 디컬쳐
이경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솔직히 이 영화 참 재미없다. 짧은 시간 동안 여러 사람의 인터뷰를 하는 형식이다보니 내용 파악도 쉽지 않다.

 

영화 홍보에는 동명의 원작 소설 <우행록>이 일본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나오키상 후보에 올랐다느니, 압도적 반전이 일본을 뒤흔들었다고 하지만 솔직히 영화 <우행록: 어리석은 자의 기록>은 결말도 애매하다.

 

오죽하면 7일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주인공 츠마부키 사토시 조차 “(결말이) 불투명하고, 우중충한 분위기가 느껴진다”고 인정했을 정도다.

 

또 분명히 이 영화의 장르는 미스터리물이지만, 주인공인 그는 “미스터리 장르라고 생각하고 촬영에 임하진 않았다”며 “미스터리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보러 오신 관객은 흥미롭지 않을 수 있다”고 말해 결국 이 영화가 흐리멍덩할 수밖에 없는 작품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일본열도를 떠들썩하게 만든 일가족 살인사건을 취재하는 기자 앞에 나선 인터뷰이(interviewee) 4명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따라가는 내용이 이 영화의 형식이다.

 

이 과정에서 가정폭력은 물론, 같은 명문고교 출신끼리 대학에서도 어울리며 이른바 ‘내부자’로 불리는 나름의 계급사회 등에 대해 비판한다.

 

영화 <우행록: 어리석은 자의 기록>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