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문화 일반
김복동 할머니 분향소, 고양시에도 차려져
1월 30일~2월 1일, 화정역 광장에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1/29 [23: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8일 영면에 들어간 '일본군 성 노예' 김복동 할머니를 추모하는 물결이 전국에서 이어지고 있다.


이에 고양시는 고양파주여성민우회와 고양시민사회연대회의가 주측이 되어 오는 30일부터 2월 1일까지, 화정역 광장에 시민분향소를 설치 운영한다.


분향소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로 정했다.


故 김복동 할머니는 만 14세에 일본군 성 노예가 되었으며, 그동안 "아직까지 우리는 해방이 안 됐다"며 "일본하고 완전하게 해결이 나야만 우리도 해방이 되지, 일본하고 아직까지 해결이 안 나고 있는데 해방이라고 할 수 없다. 마음이 착잡하다"고 말하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여생을 바쳐 싸워 왔다.


고인은 일제강점기인 1926년 4월 19일 경상남도 양산군에서 태어났으며, 1940년 강제로 일본군 성 노예가 되었다.


또 그동안 일본 측의 성의있는 사과를 받기 위해 운동에 앞장 선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대한민국 인권상 국민훈장을 받기도 했다.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꾸려졌으며, 발인은 다음 달 1일이다.


장례는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시민장'으로 치러지며, 지난해 1월 대장암 수술 후 건강이 계속 악화되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향년 94세.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