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준영 또 ‘몰카’…방송서 퇴출

이경헌 기자 | 입력 : 2019/03/12 [14:32]

▲ 사진출처=정준영 인스타그램  

 

최근 ‘버닝썬’ 사태로 논란의 중심이 된 빅뱅의 승리가 지난 11일 돌연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가운데, 같은 날 SBS 뉴스를 통해 정준영이 또 다른 논란의 중심으로 급부상 했다.

 

정준영은 승리를 비롯해 연예인 여럿이 모인 단톡방에 이른바 ‘원나잇’을 하는 불법 촬영 영상을 공개했다는 것.

 

과거 2016년 여자친구와 성관계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잠시 <1박2일>을 하차한 바 있는 정준영은, 당시 휴대전화를 잃어버렸다며 제출을 거부해 결국 무혐의 처분을 받고 방송에 복귀했다.

 

그러나 또 다시 같은 일이 반복되자 이번엔 발 빠르게 <1박2일> 측에서 하차를 결정하고, 기존 촬영분에서 그가 등장하는 장면을 전부 드러내기로 결정했다.

 

뿐만 아니라 tvN 예능 <짠내투어>와 <현지에서 먹힐까?> 역시 같은 결정을 내려 이번 일로 정준영을 더 이상 방송에서 볼 수 없게 됐다.

 

한편 ‘단톡방’을 통해 정준영이 공개한 성관계 불법촬영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이 1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