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미리보기]상업영화가 세월호를 추억하는 방법

영화 <악질경찰>

이경헌 기자 | 입력 : 2019/03/13 [22:13]

 

‘갑자기 분위기 세월호?’

 

13일 기자시사회를 연 이선균 주연의 영화 <악질경찰>에 대한 포털사이트 소개 글은 이렇다.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감고, 범죄는 사주하는 악질경찰 조필호(이선균 분). 급하게 목돈이 필요했던 그는 경찰 압수창고를 털 계획을 세운다. 그러나 사건 당일 밤, 조필호의 사주를 받아 창고에 들어간 한기철(정가람 분)이 의문의 폭발사고로 죽게 되고, 필호는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다. 설상가상 거대기업의 불법 비자금 자료까지 타버려 검찰의 수사선상에도 오른다.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사건을 쫓던 중, 폭발사건의 증거를 가진 고등학생 미나(전소니 분)와 엮이게 되고 빙산의 일각에 불과한 거대한 음모와 마주치게 되는데…… 나쁜 놈 위, 더 나쁜 놈이 지배하는 세상. 과연 그는 모든 것을 전복시킬 반격에 성공할 수 있을까?’

 

내용만 보면 단순히 흔하디흔한 경찰 영화로 인식될 수 있다.

 

하지만 정작 이 영화는 세월호에 관한 영화다. 감독은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그것도 상업영화라는 틀 안에서 세월호를 추모한다.

 

물론 영화의 흥행을 위해 세월호를 소재로 활용한 게 아니라, 세월호를 기억하기 위해 이 영화를 만들었다는 것이 이정범 감독의 설명.

 

스포일러가 될 수 있어 자세한 내용을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세월호 희생자와 인연이 있는 ‘악질경찰’ 조필호가 우연히 세월호 희생자의 절친과 엮이면서, 그리고 그 절친이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법을 옆에서 보면서 그는 ‘조금은 인간적인 경찰’로 변모해 나간다.

 

직접적으로 세월호를 전면에 내세우지 않지만, 자연스럽게 2015년 안산단원경찰서를 배경으로 하면서 세월호라는 소재를 영화에 녹여 내면서 관객들에게 큰 거부감 없이 다시 한 번 세월호에 대해 생각해 볼 기회를 제공한다.

 

워너브라더스가 배급을 맡은 영화 <악질경찰>은 오는 20일 개봉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