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영화계 뉴스
(포토)배우보다 잘 생긴 감독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3/28 [22: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8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관에서 열린 영화 <파도치는 땅> 기자시사회에 참석한 박정학과 임태규 감독, 이태경, 양조아가 포토타임에 임하고 있다.

 

영화 <파도치는 땅> 과거 국가폭력에 의해 억울하게 ‘간첩’이 된 아버지로 인해, 연좌제 피해로 자신의 삶까지 망가졌다고 생각해 수 십년 동안 연락을 끊고 지내던 아들이 임종을 앞둔 아버지와 다시 만나 상처를 치유해 나가는 영화다.

 

영화 <파도치는 땅>은 다음 달 4일 개봉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