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방송/연예
네이버, 본격적으로 영화·드라마 제작 나서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07 [15: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웹툰이 설립한 자회사 스튜디오N이 총 10편의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라이업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1차 라인업에 이어 신규 기획·개발에 착수한 작품이다.

 

특히 웹툰 뿐 아니라 웹소설, 오리지널 컨텐츠 등도 포함된 것이 눈길을 끈다.

 

우선 첫 번째 작품은 2006년부터 국내 웹툰 최장 기간 연재 및 최고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는 조석 작가의 <마음의 소리>로 영화로 재탄생한다.

 

또 김칸비, 황영찬 작가의 웹툰 <스위트홈>은 드라마 <도깨비> 등을 제작한 스튜디오드래곤과 함께 드라마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머니게임> <용감한 시민> <연애의 정령> <마더스>는 영화로 <좋아하는 부분> <오늘도 사랑스럽개> <완벽한 쇼윈도> <호러와 로맨스>는 드라마로 제작될 예정이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