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방송/연예
광희가 자책한 이유는?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13 [10: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제공=JTBC    

 

최근 승리의 버닝썬 사태로 인해 오히려 반듯한 이미지의 연예인으로 급부상 하고 있는 광희가 자신을 자책해 화제다.

 

광희는 오는 14일 방송되는 JTBC <요즘애들> 녹화에서  “내가 PD님들 이름만 잘 외웠어도 프로그램 몇 개는 더 했을 거다”라며 이름을 못 외웠다는 이유로 방송 출연 기회를 놓쳤던 기억을 떠올렸다.

 

한편 같이 MC로 출연한 유재석은 평소 스태프 이름을 잘 외우는 것으로 알려져 광희가 부러워 했다는 후문.

 

이날 녹화는 ‘기억력 스포츠’라는 낯선 주제로 진행된 가운데, 국내에 3명 뿐인 ‘국제 기억력 마스터’가 출연한 것으로 알려져 벌써부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포토뉴스
(포토)소담한 박소담의 매력 선보여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