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영화계 뉴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정우성, 이하늬 선정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05 [11: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10월 3일 개막하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정우성과 이하늬가 선정됐다.

 

정우성은 1994년 영화 <구미호>로 데뷔해 <비트> <내 머리 속의 지우개>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아수라>, <증인> 등의 영화에 출연한 바 있으며 현재 영화 <정상회담>을 촬영 중이다.

 

또 이하늬는 2006년 미스코리아 진으로 데뷔해, 그동안 <연가시>, <타짜: 신의 손>, <부라더> 등의 영화에 출연했으며, 최근에는 <극한직업>을 통해 천만배우에 이름을 올렸다. 현재 그녀는 할리우드 진출을 준비 중이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3일부터 12일까지 해운대 일대와 영화의 전당 등 총 6개 극장 37개 스크린에서 85개국 303편의 영화가 상영되며,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