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한국영화
[BIFF]장애인 활동보조 현실적으로 다뤄
영화 <에듀케이션>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0/04 [19: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관객과 만나는 영화 <에듀케이션>은 장애인 활동보조인(이하 활보)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사회복지를 전공한 성희(문혜인 분)는 한때는 공부원 준비를 한 적도 있으나 지금은 활보로 일하며 유학비를 마련 중이다.

 

잔고증명도 해야 해서 돈이 절실하던 차에 하필 일하다가 허리를 다쳐서 병원비로 수십 만원이 깨졌다.

 

산재처리까지는 바라지도 않지만, 조금 더 수월한 장애인으로 연결해 일을 계속하고 싶다고 애원해 소개받은 곳이 바로 현목(김준형 분)의 어머니.

 

와상(臥牀) 장애인인 현목의 어머니는 하루 종일 누워서 자거나 가끔씩 용변을 보는 것 외에는 딱히 하는 활동(activity)이 없다.

 

이에 현목은 하는 일도 없이 무슨 돈을 벌 생각이냐며 집안 청소 좀 하라고 성희에게 뭐라고 한다.

 

하지만, 성희는 전공자답게 대상자와 직접 관련된 일은 하지 않는다며 자신을 가사도우미 취급하지 말라고 말한다.

 

이렇게 몇 번을 티격태격 한 후, 결국 성희가 욱해서 관두겠다며 박차고 나가자 그제서야 아차 싶은 현목은 이제 집안 청소는 자기가 할 테니 계속 어머니를 위해 일해 달라고 말한다.

 

이제 전세는 역전돼 현목 어머니의 식사 시간 정도를 제외하고는 별로 할 일이 없는 성희는 유학을 위해 스페인어 공부에 열중한다.

 

사실 처음 현목의 태도 역시 잘못된 것이지만, 그렇다고 활보 시간의 대부분을 자신의 어학 공부에 소비하는 성희의 태도 역시 좋게 볼수만은 없다.

 

현목은 성희가 한때 공무원 시험 준비를 했다는 사실을 알고는 자신의 ‘선생님’으로 모시며 공무원 시험 공부에 돌입한다.

 

이때부터 성희는 현목에게 갑질을 하기 시작한다. 심지어 활보 시간을 허위로 결제하기도 한다.

 

영화에는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박경석 대표를 비롯한 실제 그곳에서 활동 중인 장애인들이 출연해 사실감을 높였다.

 

단국대 영상대학원 졸업작품인 이 영화는 활동보조 서비스를 이용해 본 장애인이라면 한 번쯤 겪어봤을 현실적인 문제를 사실적으로 다루고 있다.

 

관객들이 얼마나 활보에 대해 이해하거나 공감할지는 몰라도 장애인 활동보조 서비스를 알리기엔 충분한 영화라고 생각된다.

 

다만, 마지막 결말이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것은 아직은 상업성 보다는 실험정신이 강한 학생의 작품이어서 그렇다고 생각하고 넘어가면 속 편하다.

 

영화 <에듀케이션>은 4일에 이어 오는 7일과 9일, 10일에도 관객과 만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