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
(신간)부산국제영화제의 산 증인이 남긴 기록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22 [23: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 겸 수석프로그래머였던 故 김지석 씨의 출장기를 담은 <김쌤은 출장 중>이 출간됐다.

 

지난 달 출간된 이 책은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 창설 당시 핵심적인 역할을 했던 그가 2017년 급환으로 사망하기 까지 그동안 부산국제영화제를 위해 발로 뛴 기록을 담고 있다.

 

이 책은 각국의 영화제, 나라별 영화계의 동향, 주목할만한 영화와 작가를 비롯해 수많은 그의 단상 등이 빼곡히 담겨있다.

 

이 때문에 단순한 출장기를 넘어 지난 10년 동안의 아시아 영화 역사의 기록으로 평가받고 있다.

 

출장보고서로 확인이 가능한 2009년부터 2017년까지의 출장기를 담았으며, 나머지 기록들도 곧 출판 예정이다.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는 지난 2017년 칸영화제 출장 중 타계해 영화인들에게 큰 슬픔을 안겨줬다.

 

한편, 지석영화연구소는 <김지석 선집>도 출판을 계획 중이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