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영화계 뉴스
영화기자들에 마스크 착용 권고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2/06 [11: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영화관의 풍경도 바꿔 놓고 있다.

 

매일 직업적으로 영화를 봐야 하는 영화기자들이 상영관 내에서 마스크를 쓰는 것이 일상생활이 됐다.

 

질병관리본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지침 및 권고에 따라 지난 4일부터 시사회 티켓 배부 홍보사 직원들 역시 마스크를 쓰고 근무 중이다.

 


또 마스크를 미처 준비하지 못한 기자들을 위해 지난 5일 영화 <1917> 기자시사회 당시에는 마스크를 별도로 준비하기도 했으나, 현재 마스크 대량 구매가 어려워 각자 마스크를 준비해 달라고 6일 기자들에게 당부하는 메일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6일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확진 환자는 총 23명에 달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