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영화계 뉴스
봉준호, ‘기생충’ 잊고 차기작 매진할 터
19일, <기생충> 기자회견 열려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2/19 [12: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근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총 4개의 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19일 오전 11시,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을 비롯해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와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이 함께 자리했다.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송강호는 <기생충>을 통해 뛰어난 한국 영화의 모습을 세계에 선보여 감회가 남다르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장혜진은 “처음 시작할 때는 이렇게 될 줄 모르고 했는데, 이럴 줄 알았으면 더 열심히 할 걸 그랬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기정 역을 맡았던 박소담은 “좋은 분들을 한꺼번에 만나서 좋았던 작품”이라며 <기생충>에서 함께 했던 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아울러 조여정은 보통 영화를 만들면 참여한 사람들끼리의 기쁨으로 끝나지만, 이번엔 온 국민이 기뻐해 줘서 기쁘다며 최근 <기생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은 한진원 작가는 “어떻게 시나리오가 사람 머리에서 나올 수 있냐.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라며 시나리오 작업에 조언을 준 많은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인사말과 소감에 이어 본격적인 질의응답에서 봉준호 감독은 넷플릭스 등 거대 배급사 보다 훨씬 적은 (홍보) 예산을 쓴 탓에 송강호와 둘이 코피를 쏟으며 같이 ‘물량의 열세’를 극복하기 위해 애썼다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을 위한 노력에 대해 회상했다.

 

또 아카데미 시상식이 ‘로컬’(미국 작품 위주로 상을 받는다는 의미)이라고 비판한 것이 계획된 도발이냐는 질문에 봉 감독은 전략을 갖고 말한 것이 아니라, 대화(인터뷰) 도중 자연스럽게 나온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차기작에 대해서는 이미 몇 년 전부터 준비하고 있는 작품이라 <기생충>의 수상으로 별로 달라지는 점은 없다고 못 박았다.

 

아울러 <옥자> 이후 이미 ‘번아웃 증후군’ 판정을 받았다며, 쉬고 싶지만 (오늘 아침 편지를 통해) 스콜세지 감독이 쉬지 말라고 했다며 가벼운 조크로 웃어 넘겼다.

 

이번 수상으로 배우들에게 해외 러브콜이 있냐는 질문에 송강호는 1년 넘게 해외는 커녕 국내에서도 러브콜이 없다고 말해 기자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혜진은 한국에서도 화보를 찍어본 적이 없다며, 외국에서 러브콜이 오면 “Of course. Why Not”을 외치며 당연히 제안에 응하겠다고 말했고, 박명훈은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해외 진출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다음 주 수요일(26일) <기생충> 흑백판이 개봉하는 것과 관련해 봉준호 감독은 <마더> 때도 흑백 버전을 만든 적이 있다며, 흑백 영화에 대한 로망과 호기심이 있어 이번에도 흑백 버전을 만들게 됐다며 “똑같은 영화지만 느낌이 다르다”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진원 작가는 <기생충>이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는 이유에 대해 매번 받는 질문이지만 본인도 답을 모르겠다며, 선과 악의 이분법적 대립이 아닌 각자만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 색달라서 그런 것이 아닐까 싶다고 조심스레 추측했다.

 

이정은은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히기도 하고, 피해를 받기도 하는 것이 우리가 사는 지금의 현실과 닮아 외국에서도 인기가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우리가 선을 넘은 줄 알았더니, 오스카가 선을 넘은 것 같다”는 소감을 말한 이선균은 “편견 없이 우리 영화를 좋아해 준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을 전했다.

 

수상작 발표 당시 봉 감독 옆에 있던 송강호는 칸국제영화제 때 너무 세게 안아서 봉 감독의 갈비뼈에 금이 가서 이번엔 얼굴 위주로 기쁨을 표출했다고 말해 기자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미국에서 미국 배우들과 함께 드라마로 만드는데 대해,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이 애초에 갖고 있는 빈부격차에 대해 깊이 있게 다뤄볼 예정이며 5~6회분의 밀도 높은 드라마로 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설국열차> TV 시리즈가 5년 만에 금년에 미국에서 개봉하는 것에 비춰보면, 이번 <기생충>도 미국에서 TV로 방송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듯하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한국에서 <기생충>이 사랑받은 이유에 대해 빈부격차가 드러나는 씁쓸한 면도 있으나 그걸 피하고 싶지는 않았다며 관객들이 그런 부분을 싫어하더라도 ‘당의정(糖衣錠)’을 입혀 영화를 끌고 가고 싶지는 않아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다만 왜 <기생충>이 세계적으로 사랑받는지를 생각해 보는 것보다는 다음 작품 시나리오를 쓰는 게 영화산업에 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최근 봉준호 생가 복원과 동상 건립에 대해 정치권에서 이야기가 나오는데 대해서는 기사를 보면서 곧 지나갈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것은 자신이 죽은 다음에 해 달라며 웃어 넘기기도 했다.

 

또 국내에선 이정은이, 미국에선 조여정이 화제가 된 것 같은데 그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대해 봉 감독은 이정은이 늦은 밤 초인종을 누르는 순간 모든 것이 뒤바뀌었다며 미국에서 이정은의 인기도 높았다고 말한 후, 전체 배우들이 누구 하나 빠지지 않고 미국 배우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며 우문현답(愚問賢答)으로 받아 쳤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