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영화계 뉴스
르네 젤위거 주연 ‘주디’ 개봉 미뤄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3/10 [14: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오는 12일 개봉 예정이던 영화 <주디>가 코로나19 여파로 개봉을 잠정 연기했다.

 

르네 젤위거의 완벽한 ‘주디 갈랜드’ 연기로 해외에서 호평을 받은 <주디>는 영화 <오즈의 마법사>에서 ‘Singing in the Rain’을 불러 세계적 스타가 된 아역배우 주디 갈랜드의 일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르네 젤위거는 그동안 <브리짓 존스의 일기>에서 보여준 모습이 아닌 아예 다른 사람으로 착각할 정도로 실제 주디 갈랜드의 모습을 완벽히 재연해 냈다.

 

남들이 보기엔 최고의 스타이지만, 실제로는 인권조차 박탈당했던 주디 갤런디의 삶을 그린 <주디>의 개봉일은 추후 다시 정할 예정이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