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 영화계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전주국제영화제, 코로나19로 한 달 연기
기사입력  2020/03/11 [17:33]   이경헌 기자


해마다 5월초 개최되던 전주국제영화제(JIFF)가 코로나19 여파로 개최시기를 늦췄다.

 

전주국제영화제 측은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어, 당초 4월 30일부터 5월 9일까지 개최할 예정이었던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의 기간을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한 달 가량 늦췄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전주국제영화제의 일정을 연기하더라도 코로나19 사태의 추이를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점검해 영화제를 진행하는데 있어 만반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자원활동가인 ‘지프지기’ 모집 기간도 당초 지난 6일에서 오는 13일까지로 연장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