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 영화계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전주국제영화제, 결국 취재진 없이 조용히 치르기로
9월 20일까지 온·오프라인 상영회 진행
기사입력  2020/05/15 [17:25]   이경헌 기자


얼마 전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심사위원과 출품작 감독 등만 참석한 채 소규모로 행사를 치르기로 한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측이 결국 내외신 기자들의 취재도 불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전주국제영화제 홍보팀은 지난 14일 오후 이메일을 통해 기자들에게 취재용 ‘프레스 배지’ 발급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즉, 기자들 역시 현장 접근을 막겠다는 의미다.

 

대신 예전과 마찬가지로 서울사무소와 전주영화제작소에 프리뷰룸은 운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기자들은 현장 취재는 불가능 하지만 이번에 출품된 작품을 미리 볼 기회는 얻게 됐다.

 

다만 감독 인터뷰나 관객과의 대화, 부대행사 등에 대한 취재는 불가능해 반쪽짜리 취재가 될 전망이다.

 

참고로 관객들은 이달 28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온라인 상영을 통해 출품작을 만날 수 있으며, 영화제가 끝난 뒤에도 9월 20일까지 주요 상영작을 오프라인에서 볼 수 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