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 영화계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방역 철저하던 CGV도 코로나19에 뚫렸다
기사입력  2020/08/20 [14:22]   이경헌 기자

▲ 사진=용산 CGV 전경 / CGV 홈페이지 캡쳐  

 

기자시사회 장소 중 한 곳인 용산 CGV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20일 하루 동안 임시휴업에 들어갔다.

 

CGV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따르면, 연휴 기간인 지난 15~16일 확진자가 해당 극장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 20일 하루 동안 임시휴업 후 21일부터 영업을 재개할 예정이다.

 

이는 고객 안전을 위한 선재적 조치라는 게 CGV 측의 설명.

 

다행히 확진자가 다녀간 이후 해당 극장에서 기자시사회가 열리지 않아 직업적으로 이동 반경이 넓고, 많은 사람을 만나는 기자들이 n차 감염되는 일은 피해 더 확산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연수 CGV 역시 입점한 건물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감에 따라 이날 하루 임시휴업키로 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