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 방송/연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한때 JTBC 비상
병원 측 실수로 밝혀져
기사입력  2020/09/17 [22:20]   이경헌 기자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알려져 비상 운영체계에 돌입했던 JTBC가 한시름 놓게됐다.

 

JTBC는 17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오전 A직원으로부터 게실염으로 인한 통증과 발열 증상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고 받은 후, 방역 조치는 물론 비상 운영체계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확인 결과 A직원이 입원했던 병원 측은 애초 A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자체를 진행하지 않았고, 다른 환자의 검사결과를 A직원에게 잘못 통보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던 것으로 밝혀졌다는 게 JTBC의 설명.

 

이에 A직원은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오늘(17일) 저녁 최종적으로 음성판정을 받았다.

 

한편, JTBC는 업무 정상화 시점과 방식에 대한 내부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