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축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정읍시, 코로나19로 올해도 벚꽃축제 취소
기사입력  2021/03/03 [22:29]   이경헌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매년 봄 정읍천 일원에서 열리던 정읍 벚꽃축제가 올해도 취소된다.

정읍시는 4월 초순에 개최 예정이었던 <2021 정읍 벚꽃축제>를 코로나19 지역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취소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일 평균 신규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300∼400명대 수준이고, 전국의 유명한 봄축제가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지역주민과 상춘객의 안전을 고려해 취소를 결정했다.

여기에 더해 벚꽃축제 개최에 대한 정읍시민들의 여론도 부정적이었다. 시는 정읍시민을 대상으로 벚꽃축제 개최 여부를 설문 조사한 결과 시민 887명 중 592명(67.7%)이 벚꽃축제 개최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세계적 위기로 치닫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의 엄중함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을 감안해 벚꽃축제 취소를 결정했다"며 "아쉬움이 크지만 전 국민이 함께 노력해 코로나19가 조기 종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