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외화
[서울인권영화제]그들에게 생명 보다 더 중요한 건
영화 <사망원인 불명>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6/07 [22: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7일 오후 2시 ‘제23회 서울인권영화제’에서 상영된 노르웨이 다큐멘터리 영화 <사망원인 불명>은 10년 전 35살의 나이로 정신병원에서 사망한 언니의 사망원인이 불명인 것에 의문을 갖고 촬영을 시작한 작품이다.

 

감독의 언니 르네타가 죽기 1년 전 담당 의사의 기록은 1건도 없고, 죽기 6개월 전부터는 항정신성질환제 복용량이 늘어난 것을 알게 된다.

 

담당의사는 약 부작용 때문은 아니라고 부인한다. 하지만 분명 르네타가 처방받은 자이프렉사는 주의사항에 분명히 돌연사가 부작용이라고 적혀있다.

 

이에 감독이 직접 찾아낸 자이프렉사로 인한 사망자 수만도 126명에 달하고, 정부 소속의 약사는 20배는 더 많을 것이라고 말한다.

 

물론 르네타의 담당의사는 단 1명도 그 약으로 죽은 사람은 없다고 거짓말을 한다.

 

감독은 언니의 죽음을 쫓는 과정에서 제약사들이 약을 팔기 위해 정상적인 사람도 환자처럼 느끼도록 ‘병 팔기’를 하는 사실을 밝혀낸다.

 

이들은 존재하지도 않는 ‘아동 조울증’을 만들어 2~3세 아동에게도 정신과 약을 먹게 하는 행위도 서슴치 않는다.

 

또 EU 산하 EMA는 서류심사만으로 유럽 전역에 약 판매를 허가하는데, 약의 위험성과 효과 중 어느 것이 더 큰지를 따질 뿐이다.

 

문제는 EMA 예산의 87%는 제약사로비협회의 후원금이라는 사실이다.

 

미국 FDA 역시 안전위원회가 반대한 항정신성 의약품에 대해서 의견 자체를 기각하고 승인내기 일쑤다.

 

6주에 1번꼴로 안전성 문제가 발견되지만, FDA는 “문제가 있다”는 보고서에 대해서도 “우리 임무는 승인하는 것”이라며 승인을 밀어부친다.

 

감독은 트럼프 대통령의 FDA 규제완화로 이런 일이 더 많이 일어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이러한 행태는 비단 대한민국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약에 대한 것은 아니지만, 일산 산황동에 골프장을 증설하게 되면 직선거리 294미터 거리에 정수장이 있어 농약이 날아갈 수 있다며 시민들이 반대함에도 불구하고 승인기관인 고양시와 한강유역환경청은 “절차상 문제가 없다”며 승인을 추진하고 있다.

 

신약에 대한 것이든, 골프장 증설에 대한 것이든 모든 일에 있어서 제1원칙은 시민들의 건강이 우선되어야 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