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영화계 뉴스
[BIFF]폭풍 때문에 해운대 행사 장소 바뀌어
기사입력: 2018/10/04 [23:51] ⓒ 디컬쳐
이경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4일 개막한 가운데,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인해 해운대 비프 빌리지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야외 행사 장소를 급히 변경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야외 무대인사 장소를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과 아주담담 라운지로 각각 변경했다.

 

또 오픈토크는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으로, 핸드프린팅 행사는 해운대 그랜드호텔 스카이홀과 영화의 전단 두레라움 광장으로 급하게 변경했다.

 

이와 더불어 5일 오후 5시부터 해운대 그랜드호텔 야외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N.E.W.의 밤’ 행사도 이날 밤 9시부터 그랜드호텔 2층으로 변경됐다.

 

한편, 2년 전에도 태풍의 영향으로 해운대 비프빌리지 행사가 급하게 영화의 전당으로 장소를 바꿔서 진행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