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외화
[리뷰]일본인이 전하는 군함도의 실상
영화 <기록작가 하야시 에이다이의 저항>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8/27 [19: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근 영화 <군함도>가 역사왜곡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당시의 일을 객관적으로 기록한 다큐멘터리 한 편이 이번 제14회 EBS 국제다큐영화제(EIDF)에서 소개됐다.


바로 일본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기록작가 하야시 에이다이의 저항>이 바로 그것이다.


일제강점기 시절 아버지가 조선인을 도와줬다가 모진 고문 끝에 돌아가시자, 자신의 일생을 바쳐 올바른 역사 기록에 매진한 하야시 에이다이의 삶을 고스란히 스크린에 옮겼다.


그는 이제껏 총 58권의 책을 통해 그동안 일본이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에 얼마나 잘못했는지를 고발했다.


'군함도' 뿐 아니라, 출격을 앞둔 전투기에 불이 나자 단지 조선인이라는 이유로 자발적으로 일본 군대에 입대한 하사(下士)를 범인으로 몰아 죽인 사건 등 일본이 전쟁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잘못을 저질렀는지를 사람들에게 알리는 일을 평생의 업으로 삼아왔다.


이 때문에 그는 일본 극우파에게 늘 위협에 시달려 왔으며, 아버지 때문에 그는 비국민(非國民) 취급을 받으며 살아왔다.


그런 그의 삶을 니시지마 신지 감독이 영상으로 담아낸 것이 바로 <기록작가 하야시 에이다이의 저항>이다.


같은 인식을 가진 두 사람이 한 명은 사진으로, 또 다른 한 명은 영상으로 담아낸 것이 흥미롭다.


특히 그동안 우리가 제대로 다 알지 못했던 일본의 만행을 알 수 있을 뿐 아니라, 아직은 일본에도 양심이 있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존재하기에 앞으로 한일관계가 먹구름만은 아닐 것 같다는 희망을 갖게 하는 작품이다.


EIDF는 27일로 막을 내렸지만,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만큼 많은 국민들이 꼭 한 번 볼 것을 권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