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외화
[BIFF]너무 옛날 사고방식이지만, 한 번쯤 볼만한 영화
영화 <성스런 나무의 노래>
기사입력: 2018/10/07 [20:12] ⓒ 디컬쳐
이경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스런 나무의 노래 스틸컷

 

이번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를 통해 해외에 처음 공개된 키르기스스탄 최초의 뮤지컬 영화 <성스런 나무의 노래>는 감독의 조상이 겪었던 일을 바탕으로 극화한 작품이다.

 

족장의 둘째 딸을 사랑하는 과부의 둘째 아들 에센이 족장의 반대로 둘 사이의 결혼을 하기가 순탄치 않고, 족장은 큰딸의 결혼을 앞두고 사돈이 마을을 방문한다며 말고기를 삶으라고 한다.

 

이에 뿔이 난 과부의 아들이 홀랑 말고기를 훔쳐 먹고, 다시 삶으려니 말똥은 화력이 약해 장작이 필요하다고 하자 멀리까지 가서 나무를 해오지 말고 그냥 가까이 있는 성스러운 나무를 베라고 명한다.

 

주민 뿐 아니라 순례자들도 찾아와 기도하는 나무를 누가 벨지를 두고 서로 미루다가 그냥 만만하게 과부의 큰 아들 아센에게 강제로 시킨다.

 

이로 인해 얼마 후부터 마을의 동물들과 사람들이 하나 둘 아프거나 죽기 시작하자, 마을 사람들은 이게 다 나무를 베어서 그렇다며 피를 바쳐야 한다며 원흉으로 지목된 아센을 죽인다.

 

그래도 사태가 진정되지 않자, 족장의 심복둘마저 이게 다 족장이 결혼식 준비로 나무를 베라고 해서라도 족장의 가족을 마을에서 쫓아낸다.

 

내용상으로 현대라고 보기는 어렵고 감독이 밝힌 대로 과거에나 있을 법한 내용이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맘마미아>나 <레미제라블> 처럼 웅장하진 않아도 키르기스스탄 최초로 시도된 뮤지컬 영화라는 점 하나만으로도 이번 영화제 기간에 한 번쯤 봐 볼만한 영화다.

 

<성스런 나무의 노래>는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중 6일과 8일, 10일 총 3번의 상영 기회를 얻었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