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터테인먼트 > 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리뷰]시리아戰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
영화 <라스트맨 인 알레포>
기사입력  2017/08/27 [20:00]   이경헌 기자

이번 제14회 EBS 국제다큐영화제(EIDF)에서 소개된 <라스트맨 인 알레포>는 시리아 내전을 그린 다큐멘터리로, '화이트 헬멧'이라는 난민 구조 봉사단원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시리아 난민의 참상을 그대로 보여주는 작품이지만, 다른 다큐멘터리와 달리 난민의 끔찍한 상황에 초점을 둔 것이 아니라 그들을 구조하는 '화이트 헬멧'에 초점을 맞춘 것이 다른 점이다.


지난 6월 아랍영화제를 통해 공개된 <봄이 지나가고>가 시리아 난민들이 요르단으로 피난 간 이야기를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라면, <라스트맨 인 알레포>는 아직 시리아에 남아 있는 이들을 전쟁의 참혹함 속에서 구조하는 내용이다.


이 과정에서 '화이트 헬멧' 대원들의 인간적인 고민도 엿 볼 수 있어, 극영화와 달리 다큐멘터리 영화이기에 가지는 매력이 더 두드러진다.

 

그동안 뉴스를 통해 접했던 시리아 전쟁 이면의 이야기를 접할 수 있는 작품이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