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보+
단독 기사
[단독]장애인 편의시설 갖춘 공연장 강원이 꼴지
서울은 소극장에 편중
이경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3/02 [12: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국에 장애인 편의시설이 설치된 공연시설이 총 105곳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연예술통합전산망(KOPIS)를 통해 본지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전국 1,282곳 중 장애인 편의시설이 설치된 곳은 105곳으로 비율로는 8.2%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35곳(전체 529곳), 경기 18곳(184곳), 충청 11곳(123곳), 강원 2곳(45곳), 경상도 25곳(259곳), 전라도 12곳(115곳), 제주 2(26곳)으로 서울을 제외한 곳들은 대부분 10% 내외로 전국 평균을 약간 웃도는 수준이었고, 서울은 6.6%, 강원은 4.4%로 전국 평균치 보다도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만 놓고 보면 300석 미만의 소극장이 16곳, 300~1,000석 규모의 중극장은 14곳 , 1천석 이상의 대극장은 예술의전당과 롯데콘서트홀, 광림아트센터, 강동아트센터, LG아트센터 등 5곳에 불과했다.

 

오히려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큰 규모의 극장일수록 장애인 편의시설에 무관심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1명의 장애인 관객도 아쉬운 소규모 극장일수록 더 신경쓰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장애인ㆍ노인ㆍ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공연장 및 관람장'에는 의무적으로 주출입구 접근로, 장애인전용 주차구역, 주출입구 높이차이 제거, 출입구 문, 복도, 계단 또는 승강기, 대변기 및 소변기, 세면대, 점자블록, 유도 및 피난설비, 경보 및 피난설비, 관람석, 매표소 및 판매기, 음료대 등에 대해 의무적으로 편의시설을 갖춰야 한다.

 

/디컬쳐 이경헌 기자

ⓒ 디컬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